홈으로 < 부산지부 < 자유게시판
인사가 많이 늦었습니다.
작 성 자 권용일 작 성 일 2016-06-30

안녕하십니까? 인천해사고 선후배 여러분

 

무더운 여름에 고생 많으십니다.

 

저는 인천해사고 24기 항해과를 졸업한 권용일이라고 합니다.

 

총동문회 홈페이지가 생긴지 여러해가 되었는데 생활이 바쁘다는 핑계로

 

홈페이지 방문 한 번 하지 않고, 해기사 협회에서 나오는 해바라기잡지에 게재된

인천해사고 총동문회 관련 페이지로 다른 동문분들 회비 납부한 것만 염치없이 쳐다보고 있던

한심한 후배를 용서하십시오
.

 

많이 늦었지만 앞으로는 성실히 동문활동에 임하도록 노력하고 성실히 회비를 납부하겠습니다.

 

많은 지도 부탁드립니다.

 

저는 승선실습(1) 포함해서 제 나이 29살이 된 지금까지 계속 승선생활을 이어가고 있으며,


현재는 국적선사
삼부해운1등 항해사로 승선중입니다. 승선 선종은 실습때부터 계속 탱커선

(케미컬탱커)을 승선하고 있습니다.

특별한 일이 없는 이상 선장까지 승선하고자 계획하고 있습니다.


평생회원으로 가입하고자 하는데 총동문회 사무실로 전화 연락드리고 문의를 하면 되는지

궁금합니다
.

 

무더운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길 바라오며, 빠른 시일내에 뵙게 되기를 희망합니다.

    
201663024기 항해 권용일 올림

 


   

 
이름   비밀번호
 
 
     
1/1page 전체 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인사가 많이 늦었습니다.  권용일 16-06-30 177
8 해무감독 구인합니다..  원훈희 14-12-24 296
7 부산지부는 다 밴드로 이사갔나요?  부산갈매기 13-05-28 354
6 안녕하십니까? 선배님들![4]  원훈희 12-10-30 466
5 김신재의 아들 돌찬치가 있습니다.(6월9일 목요일)  관리자 11-05-30 443
4 2011년도 인천해사고 총동문회 체육대회[3]  노청원(6) 11-05-23 622
3 한주의 시작..  박현범(21) 11-03-14 277
2 팝업창에 부산지부....  관리자 11-02-14 299
1 2011년 부산에도 많은 눈이 네리네요[1]  노청원(6) 11-02-14 420
 1 
 
맨위로